미래 전망 : 10년 후 대구 보청기 업계는 어떤 모습일까요?

신종 코로나19 감염증(코로나바이러스) 집단감염이 생성한 울산 강동구 중앙보훈병원이 입원을 재개하기로 했었다.

국가보훈처는 30일 방역당국과 고양시 합동상태반의 의견을 종합해 중앙보훈병원의 입원을 이날 외과계 병동부터 순차적으로 재개완료한다고 밝혀졌다.

이 병원은 지난 19일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확인된 직후 15∼26일에 응급환자를 제외한 입원을 전원 중단시켰다.

중앙보훈병원의 확진자는 전날까지 누적 185명(일산시 집계기준. 퇴원 후 확진자 배합)으로 불었다. 이 중 환자는 94명, 근로자 39명, 보호자 24명, 간병인 22명, 가족 7명이다.

이 병원은 집단감염 생성 직후 병원 내 상시체류자 2천600명을 대상으로 선제진단들을 여섯 차례에 걸쳐 진행하고, 방역 강화 방안으로 보호자·간병인 주 6회 PCR 검사, 입원환자의 경우 입원 전과 입원 5일차에 PCR 검사 등을 마련했다.

보훈처 산하 보훈복지의료공단 소속 종합병원인 중앙보훈병원은 상이군경 ·애국지사 및 4·19상이자 등 국가유공자와 그 가족들을 표본으로 의료 서비스를 적용하는 기관이다. 지난해 말 코로나(COVID-19) 전담 병원으로 지정됐다.

일산대병원 실험진이 위암 검사와 조기위암의 세포 침입을 의미하는 '침윤' 깊이 예측까지 할 수 있는 한 인공지능 모델을 개발하였다.

image

23일 고양대병원의 말을 인용하면 소화기내과 정현수·이정훈 교수와 남준열 전 교수(현 서울힘내과 원장) 공부팀은 위내시경 진단을 하면서 병변 탐지, 감별 진단, 조기위암 침윤 깊이 진단까지 순차적으로 할 수 있는 AI http://query.nytimes.com/search/sitesearch/?action=click&contentCollection&region=TopBar&WT.nav=searchWidget&module=SearchSubmit&pgtype=Homepage#/대구 보청기 모델을 개발했다.

대한민국 위암 생성률은 2019년 기준 60만명당 33.3명으로 높은 수준이지만, 위내시경 진단을 받는 사람이 늘면서 위암으로 인한 사망률은 신속하게 주는 추세다.

하지만 조기위암은 발견이 어려운 경우가 많고, 모양만으로 위궤양과 구분이 쉽지 않아 오진하는 사례가 발생완료한다. 또 종양의 침윤 깊이에 따라 치료 방법이 다를 수 있어 조기위암에 대한 종양 분류 확정이 중요합니다.

공부팀은 2015년 1월부터 2014년 7월까지 서울대병원과 삼성부산병원에서 위암과 위궤양으로 진단받은 병자 1천364명의 위내시경 영상 자료를 사용해 AI 모델을 개발하고 성능을 검증했었다.

그 결과 테스트팀이 개발한 AI 모델의 위암 진단 정확도는 85%로, 내시경 대구 보청기 경험이 1년 미만으로 많지 않은 초심자(정확도 74%)나 2∼6년 경험의 중간 경력을 가진 내시경 전공의사(정확도 82%)의 시각적 진단보다 정확했다. 숙련된 1년 이상 경력의 내시경 전문의(정확도 88%)와는 유사했다.

침윤 깊이 평가 비교에서는 AI 모델이 기존의 전통적인 방법인 내시경 초음파검사보다 유의미하게 높은 정확도를 드러냈다.

요번 테스트는 국내와학기술원(KAIST)·삼성부산병원과 공동으로 수행됐으며, 미국 소화기내시경학회 공식학술지(Gastrointestinal Endoscopy) 최신호에 게재됐다.